라면도 이젠 건강식

MSG 없거나 튀기지않은 제품 잇따라… 생면·건면이 시장정체 돌파구 만들듯

‘기름에 튀기지 않고, 나트륨 함량을 줄이고, 칼로리 낮춰라.’국내 라면업에서 친(親)건강 라면이 연달아 출시되고 있다. 농심은 8일 면(기름에 튀기지 않고 건조시킨 면)인 ‘건면세대(健世代)’를 내놓았다. 을 튀기지 않고 화학조미 MSG를 않 제이다. 농은 “ 제품을 차세대 주력제품군으 육시켜 제2 도약을 위한 발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라면시장 2위인 삼양라면은 기존과 다름없이 면을 튀겼지만 무()MSG인 ‘있는 라이란 제품을 같은 날 내았다.

시장규모 1조5000억원에 르는 한국 라면시장이 진화하고 있다. 기존 라면시장이 정체기를 맞았다면 무MSG, 저나트륨, 튀기지 않은 제품이 차대 주자로 나서고 있다.

진하 한국 라면시장

세라면협회에 따르면 2005년 한국인들의 1인당 연간 라면 소비량은 75개로 단연 1위다. 1960년대 초기 라면시장은 연간 3000만원 규모였으나 지난해에는 1조5000억원 규모 놀랍게 성장했다. 시장 내 규모로 보면 일반 봉지라면이 1조550억원으로 가장 많고 그 뒤를 컵라면(4150억원), 건면(300억원)이 잇고 있다.

하지만 세계 1위 라면대국의 업체들은 민이다. 고성 기록하던 라면시장이 최근 수년간 정체하고 있어서다. 상당수 소비자들이 면을 튀길 때 쓰는 기름, 나트륨 함량에 대해 거부감을 가지게 된 것이다. 라면업계 부동의 1위인 농심이 자체 실시한 소비자 조사결과도 비슷했다.

기존 라면시장과 달리 최근 1~2년간 급성장한 생면(풀무 생라우동, CJ 가쓰오 우동 등)시장 봐도 앞으로 라면시장의 방을 알 수 있다. 생면은 튀기지 않은 촉촉한 면 제품을 말한다. 이 시장 규모는 지난해 2000억원에 이른 것으로 추되고 있다.

농심은 앞으로 5 뒤 국 라면시장은 2 규모 커질 것이며, 건면시장은 이 가운데 20% 정도 4000억원 규 것으로 전망했다.

건강기능성 제품으로 진검승부

건기능식으로 라면시장이 재편될 조짐을 보이면서 소비자들은 기존보다 높은 가을 지불해야 한다. ‘건면세대’는 1100원, ‘맛있는 라면’은 850원. 현재 ‘신(辛)라면’이 600원인 것에 비해 최고 두 배 가까이 비싸다. 냉장 유통해야 하는 생면 1인 1500~2000.

업계 관계자는 “라면시장 내에서 품별로 가격차가 나면서 소비자층도 세분화될 것이라고 했다. 기존의 라면 소비자와 건강을 더욱 중시는 까운 비 으로 다는 얘기다.

MSG (L-글루타트륨)

신맛 쓴을 완화시키고 감 내는 화학조다. 각종 , 국물, 절임에 널리 용된다. 다량의 MSG 섭취하면 불쾌감, 육경련,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일시적으 나타난다 보가 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2/08/2007020800892.html